기아자동차, 2018 제네바 모터쇼 참가… ‘신형 씨드’ 공개 작성일 : 2018-03-09 | 조회 : 77680
작성자 : 카투비

 

 

기아자동차㈜가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Geneva Palexpo)에서 열린 ‘2018 제네바 국제 모터쇼(The 88th Geneva International Motor Show, 이하 제네바 모터쇼)에서 ‘신형 씨드(Ceed)’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옵티마(국내명 K5)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 및 ‘리오(국내명 프라이드) GT라인’ 모델도 첫선을 보였다.

마이클 콜(Michael Cole) 기아차 유럽법인(KME) 부사장은 “신형 씨드를 비롯해 오늘 소개하는 차종들은 기아차의 지속 성장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차종들”이라며 “이를 통해 기아차는 올해 유럽 시장에서 50만대 이상을 판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유러피안 디자인의 유럽 전략형 차량 ‘신형 씨드’

‘신형 씨드’는 디자인부터 상품성까지 유럽 소비자들을 겨냥해 탄생한 유럽 전략형 모델로, 이날 5도어 해치백 모델 및 스포츠왜건 모델이 함께 공개됐다.

씨드는 2006년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128만대 이상이 판매되며 기아차 유럽 판매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온 차종이다.

‘신형 씨드’는 보다 역동적이고 감각적인 디자인, 혁신적인 신기술 적용을 통해 강화된 안전 및 편의 사양 등 이전 모델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특히 3세대 모델 출시를 기점으로 차명이 기존 cee’d에서 Ceed로 변경되었는데, 이를 통해 ‘유러피안 디자인을 갖춘 유럽 시장을 위한 차(Community of Europe, with European Design)’라는 입지를 강화하고자 했다.

‘신형 씨드’는 5도어 해치백 모델이 전장 4310mm, 전폭 1800mm(+20mm), 전고 1447mm(-23mm), 휠베이스 2650mm, 스포츠왜건 모델이 전장 4600mm(+95mm), 전폭 1800mm(+20mm), 전고 1465mm(-20mm), 휠베이스 2650mm의 차체 크기를 갖췄다.

‘신형 씨드’의 디자인은 이전 모델에 비해 전고는 낮추고 전폭은 넓히면서 리어 오버행을 늘려 보다 날렵하면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갖췄으며 이와 함께 전체적으로 곡선보다는 직선적인 요소를 많이 부여해 날렵하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또한 전면부에는 기존보다 커진 타이거 노즈 그릴과 낮게 위치한 에어 인테이크 그릴 등을, 후면부는 신규 LED 주간주행등과 리어 스포일러를 적용하는 등 ‘신형 씨드’ 만의 차별화 요소를 더했다.

인간공학적 설계가 돋보이는 ‘신형 씨드’의 실내는 수평형 레이아웃을 적용해 매끄럽고 슬림한 느낌을 부여했으며 곳곳에 정교한 소프트 터치 마감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이와 함께 대시보드 상부에는 플로팅 타입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오디오 또는 내비게이션을, 하부에는 오디오, 공조 제어 등을 위한 버튼을 배치에 편의성을 높였으며 센터콘솔은 운전석 쪽으로 살짝 기울여 운전자의 조작을 용이하게 했다.

‘신형 씨드’는 1.0리터 T-GDI 엔진, 1.4리터 T-GDI 엔진, 1.4리터 MPI 엔진 등의 가솔린 엔진 및 유럽의 엄격한 배출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새롭게 개발된 1.6리터 디젤 엔진 등을 갖춰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대응하고자 했다.

이와 함께 6단 수동변속기를 기본 장착했으며 1.4리터 T-GDI 엔진 및 1.6리터 디젤 엔진에서는 7단 DCT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7단 DCT에서는 운전자의 주행 패턴이나 도로 환경에 따라 노멀 또는 스포츠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드라이브 모드 선택 기능’을 적용해 운전의 재미를 높였다.

‘신형 씨드’는 첨단 기술을 대거 적용해 탑승자 안전성 및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차량이 차로 중앙을 유지하며 주행하도록 도와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LFA)’ 기능을 유럽에서 판매 중인 기아차 중 최초로 적용해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또한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하이빔 보조(HB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등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기능을 대거 적용해 전방위적인 안전성을 확보했다.

'신형 씨드’는 5도어 해치백 모델이 395리터, 스포츠왜건 모델이 625리터로 동급 최고 수준의 화물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특히 스포츠왜건 모델의 경우에는 스마트키를 소지한 채 일정 시간동안 테일 게이트 주변에 머무는 경우 자동으로 열리는 ‘스마트 파워 테일 게이트’를 적용, 운전자가 많은 짐을 들고 있는 경우에도 편리하게 짐을 적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신형 씨드’는 히티드 윈드실드, 히티드 시트, 1열 통풍시트, 무선 충전 기능 등 탑승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 사양을 갖췄다.

‘신형 씨드’는 5도어 해치백 모델이 2분기 말부터 유럽 전역에서 판매를 시작하며 스포츠왜건 모델은 4분기 중에 출시될 예정이다.

◇디자인 및 상품성 향상된 ‘옵티마 스포츠왜건’

새로운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업그레이드된 ‘옵티마 스포츠왜건’도 함께 선보였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 모델의 외관 디자인은 스포티함을 유지하면서도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해 보다 매력적인 모습으로 거듭났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 모델은 1.6리터 T-GDI 가솔린 엔진 및 1.6리터 신규 디젤 엔진을 라인업에 새로 추가해, 기존 2.0리터 MPI 가솔린 엔진, 2.0리터 T-GDI 엔진 등 총 4종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또한 운전자 주의 경고(DA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하이빔 보조(HBA) 등 충돌 위험을 회피 또는 완화시켜주는 다양한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을 적용했다.

이 밖에도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7인치 또는 8인치 터치 스크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장착했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은 3분기 중 유럽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매력 돋보이는 ‘리오 GT라인’ 첫선

리오의 스포티 버전 모델인 ‘리오 GT라인’도 이 날 첫선을 보였다.

‘리오 GT라인’은 블랙 그로시 및 크롬 소재를 더한 타이거 노즈 그릴, 아이스 큐브 형태의 LED 포그램프, 트윈 배기구 팁, 17인치 알로이 휠 등을 적용해 일반 리오보다 역동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1.0리터 T-GDI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다.

‘리오 GT라인’은 6 에어백을 기본 적용했으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선 이탈 경보시스템(LDWS) 등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을 적용해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7인치 플로팅 타입 내비게이션을 비롯해 주차를 지원하는 리어 뷰 카메라, 히티드 스티어링 휠, 히티드 시트 등의 편의 사양을 이용할 수 있다.

‘리오 GT라인’은 2018년 1분기 중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 제네바 모터쇼에서 차량 16대 및 엔진, 변속기 등 다양한 전시물 공개

기아차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에서 1479m2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신형 씨드, 옵티마 스포츠왜건, 리오 GT라인 등 신차 5대, 니로 PHEV 등 친환경차 3대, 스팅어, 스포티지 등 양산차 8대 등 총 16대의 차량을 공개한다.

이와 함께 1.0리터, 1.4리터, 3.3리터 등 3종의 터보 가솔린 엔진, 신규 1.6리터 디젤 엔진, 8단 자동변속기 등 5종의 기술 전시물도 함께 선보인다.  



0 / 80 Bytes
이      름
회신번호